올 시즌 쭈타누깐의 기세는 대단합니다
  강한나가
재판 거래' 파문과 관련해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서면서 사태 수습을 책임진 김명수 대법원장의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양 전 대법원장은 1일 기자회견에서 본인의 재임 시절 일어난 일들 때문에 사법 불신 사태가 초래된 점은 사과하면서도 자신은 "재판에 간섭하거나 재판을 흥정거리로 삼은 적이 결코 없다"고 강조했다.

사법부 정책에 반대 의견을 나타낸 법관들에게 인사상 불이익 등을 준 적도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특히 그는 "(법원행정처의 부적절한 행위가) 사실이라면 그걸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거나 "그런 조치를 제가 최종적으로 한 적은 없다"며 자신의 지시 관계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었다. 하급자들 선에서 혹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는 모르지만, 자신은 일절 관여한 바 없다는 것이다.

특별조사단 조사나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도 강하게 내비쳤다.

특조단 조사에 대해 "여러 개 컴퓨터를 남의 일기장 보듯이 완전히 뒤졌는데도 사안을 밝히지 못했다. 그 이상 뭐가 밝혀지겠느냐. 제가 가야 하느냐"라며 다소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검찰 수사를 받을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검찰에서 수사하자고 하느냐"고 반문했다. 아직 추가로 나온 인명 피해 상황은 없습니다.


Name      Password  
[prev] 당시 언니 조씨는 이 일로 대한항공 부사장
임재욱
[next] 팀장이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고성으로 질책
임재욱
list  write  reply  modify  delete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hedearest